바로가기 메뉴
본문 바로가기
메인메뉴 바로가기
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

우리들의 이야기

우리들의 이야기

우리들의 이야기
게시물 내용
saluton. 좋은 글 공유합니다.

작성자: 강태봉 작성일: 2021-05-02 조회: 62

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.
비 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
밤 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놓고 보일 수 있고 악의없이 남의 얘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
그가 여성이어도 좋고 남성이어도 좋다.
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거나 적어도 좋다.
다만 그 인품이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깊고 신선하며 예술과 인생을 소중히 여길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.
그는 반드시 잘 생길 필요가 없고 수수한 멋을 알고 중후한 몸 가짐을 할 수 있으면 된다.
나는 많은 사람을 사랑하고 싶지않다. 나의 일생에 한 두 사람과 끊어지지 않는 ...

*몇 년 전에 지인께서 문자메새지로 보내 주신 글입니다. 그도 누구인가로부터 받은 내용을 보내준 것인데, 내용이 순수하면서도 소박한 글이여서 제 지인에게도 보내주고 다른 사이트 뎃글에도 남겨놓은 글입니다.
댓글쓰기

댓글은 로그인 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.  로그인 하러가기

등록된 댓글 5개가 있습니다.
  • 김인혜 2021-06-15
    Bona amiko!
  • 최명자 2021-05-04
    좋은 글 남겨주셨네요. 감사합니다.
    요즈음 읽어도 너무 좋은 책이지요.
    amira님, 조문주님 관심 가져주셔서 매우 감사합니다.
    거기다가 자료도 공유해주신다니 더욱 감사합니다.
  • 전경옥Amira 2021-05-02
    멋진방을 만드셨군요. 축하 드려요. 저의 노래 교실 동영상도 올려 드리겠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올리는지 잘 안 되네요
  • 조문주 2021-05-02
    홈페이지 개설을 축하드립니다. 시낭송 관련 자료를 제공하겠습니다.
  • 황태현 2021-05-02
    마음을 터 놓고 소박하게이야기 할 분이 있으는바람 가져 봅니다.